천신쯔 옌타이시 부비서장 겸 투자촉진센터 주임. [사진=사천천 기자]
 

옌타이시는 지난달 30일 천신쯔 옌타이시 부비서장 겸 투자촉진센터 주임이 주관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전략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천 주임은 현재 국가의 대응전략을 전달하고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천 주임은 참석자들에게 현재 옌타이시에 진출해 있는 2000~3000여개 외상투자기업의 상황을 파악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찾아가 대응책 마련을 당부했다.

현재 애터미를 비롯해 옌타이시에 진출해 있는 외자기업들은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기부금, 소독액, 마스크, 의료용 방역복, 체온계 등을 옌타이시에 기증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