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는 세계 3위" LG 휴대폰 흥망사 [아주경제 인포그래픽]

우한재 기자입력 : 2021-04-06 08:45

[그래픽=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최초와 혁신의 대명사로 불렸던 시절이 있었다.

1995년 브랜드 ‘화통(話通)’을 시작으로 휴대폰 사업에 출사표를 던진 LG전자는 이후 ‘초콜릿폰’과 ‘프라다폰’ 등으로 피처폰의 황금기를 열었다.

하지만 26년이 지난 지금, 그 굴지의 LG전자가 휴대폰 사업과 작별을 선언했다. 남은 것은 누적적자 5조원. 세계 시장 점유율 3위에 오르기도 했던 LG의 스마트폰은 이제 역사의 유물로 남게 됐다.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