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싱턴DC서 정상회담 일정 마무리하고 남부 조지아주로
  • 한미 간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산업 협력 강화 대한 의지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소인수 회담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하고 남부 조지아주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전에는 미국 최초의 흑인 추기경인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와 만난 뒤, 조지아주로 이동해 SK이노베이션이 애틀랜타시 인근에 짓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 현장을 찾는다.

이번 현장방문은 한미 간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산업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드러내고자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반도체·배터리 등 핵심 기술 분야에서 포괄적 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등이 총 44조원 규모의 미국 투자계획을 발표한 만큼 기업들을 격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