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외교관 EU 관련 회의 참석할 듯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유럽연합(EU) 본부가 있는 벨기에 브뤼셀에 외교관을 보내 EU 측과 협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22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EU 대변인은 "유럽연합 업무를 담당하는 독일 베를린 주재 북한 대사관 측 대표단과 실무 수준의 교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교관이 EU 관련 회의 참석차 브뤼셀을 찾는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북한의 외교적 고립이 더 깊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에서 이번 협의는 EU와의 접촉면을 늘리려는 행보로 보인다. EU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도 적극적이어서 관련한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북한이 코로나19를 이유로 지난해 초부터 국경을 폐쇄하면서 북한에 상주하던 EU 회원국 외교관들은 지난 9일 루마니아대사관을 마지막으로 전원 철수했다.

한편 북한은 오는 3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막해 내달 12일(이상 현지시간)까지 이어지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도 참석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