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측과 대화 재개의 중요한 모멘텀 될 것"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 24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후 도어스테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5일 "종전선언은 한반도에서 화해, 협력의 새 질서를 만드는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NK포럼' 기조발표에서 "북측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강조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본부장은 한국 북핵수석대표이다. 그는 "종전선언은 대북 적대시 정책이 없음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조치"라며 "북측과 대화 재개의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최장 전쟁인 6.25 전쟁의 정전협정이 체결되고, 평화협상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68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이런 맥락에서 종전선언은 대북 신뢰 구축 조치로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종전선언에 대한 북측 반응은 신속했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은 대화 관련 선결과제 해결 필요성을 지속해서 제기하면서도 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은 종전선언에 앞서 (자국의) 무력 증강 활동을 도발로 규정하는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 본부장은 종전선언의 정치적 의미도 부각했다.

그는 "남북·북미관계가 진전과 후퇴, 정체를 반복하는 악순환의 근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상황에 좌우되지 않는 대북 관여의 틀과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탄생한 것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방관하거나 소극적 자세를 보일 경우 한반도 정세가 악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에 대한 지속적 관여가 필요하며 종전선언은 이런 맥락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종전선언에 대한 한미 양국의 지속적 협의 의지를 밝히며 "언제 어디서나 어떤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노 본부장은 전날 서울에서 성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종전선언 관련 진지하고 심도 있는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도 협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종전선언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를 모색하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