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부 직선화 사업, 적기 완공 위한 대책회의 이달 내 열기로 결정
  • LH·도공에 경부 직선화 공사기간 지연 대책 마련 공동 요구 '촉구'

서철모 화성시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 모습 [사진=화성시 제공]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화성을지역위원장(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서철모 화성시장은 26일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사업 적기 완공을 위해 LH와 한국도로공사 등이 함께 참여하는 대책회의를 이달 내 개최하고 적극적으로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이 위원장과 서 시장은 이날 오전 화성시청 동탄출장소에서 ‘더불어민주당 화성을지역위원회-화성시 2021년 4분기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약속하고  “시민 불편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공사가 추가 연기되는 것은 결코 수용할 수 없으며 경부 직선화 및 동서연결도로 공사 기간이 추가로 지연되지 않으면서도 소음 피해는 최소화 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방안을 LH와 도로공사에 강력히 공동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경부고속도로 직선화와 상부 도로 개통을 조속히 우선 완료하고 후속 대책으로 소음 여건 개선을 추진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달라’는 ‘원안 이행 촉구’ 공문을 LH에 보냈다.

또한 이 의원은 이달 초 LH와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들을 긴급히 소집해 공기 지연에 대한 주민설명회 개최와 대책마련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촉구한 적이 있다.

이와함께 이날 당정협의회에서는 동탄 1, 2지역에 추진되는 동탄시립도서관과 경기교육도서관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동탄 지역 교육인프라 및 문화서비스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특히 시립도서관은 내년 착공을 목표로 다음 달 설계에 착수하고 경기교육도서관은 화성시의회 의결을 거쳐 내년 4월 공동 중앙투자심사 심의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매송-동탄 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중앙정부의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광역교통개선 대책 등을 고려해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한 이후 적격성 조사를 검토 의뢰하기로 했다. 
 

화성시-더불어민주당 화성을 지역위원회와 당정협의회 모습 [사진=화성시 제공]

아울러 동탄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건립과 트라이엠파크 공연장 조기 완공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이밖에 지역위와 시는 △오산천 산책로 바닥 교체 △동탄권 지하차도 터널 조명 교체 △동탄 1, 2동 노후 보도 개선 및 자전거도로 보수 공사 △화성시 소공인 대상 기업 소개 영상 제작 지원 사업비를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 조속히 시행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오는 2025년 동탄 소방서 개청에 맞춰 어린이 및 유아 안전체험프로그램을 신설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동탄 지역은 트램과 GTX-A, 경부고속도로 직선화 등 교통 분야와 도서관을 비롯한 대규모 교육 문화 기반 시설 등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주민 숙원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당정이 굳건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서 시장도 “화성시는 시민 불편 해소를 최우선으로 하는 시정 원칙을 지속해서 유지하고 있다”면서 “화성이 수도권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가 되도록 핵심 기반 시설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이 위원장과 서 시장 외에 화성을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도·시의원과 화성시청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