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운영위 청와대 국감…“대선서 엄정한 중립 지킬 것”
  •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 국가장 가능하나 절차가 필요”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6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 “(대장동 의혹 사태 관련) 수사 대상인지, 피의자인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비서실 국정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관련 수사 범주에 들어가 있는 이 후보를 만난 것이 적절하냐’는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성 의원은 “(이 후보는) 대장동의 설계자이고 결제권자다. 피의자나 범죄인이 될 수 있는데, 대통령이 이런 사람을 만나는 게 옳냐”면서 “과거 관례를 보면 조사를 받고 있는 사람을 대통령이 절대 만난 적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유 실장은 “여당의 대선 후보로서 관례에 따라 요청해 만난 것”이라며 “(이 후보가) 범법 사실이 있는, 조사 받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했다.

유 실장은 “이 후보는 여당의 대선 후보 그 자체(로서 만난 것)”이라며 “앞으로 야당도 후보가 뽑히고 요청하면 고려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 간 회동이 대장동 의혹 관련 검찰과 경찰의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오늘 만난 것 자체가 검찰이나 경찰에 가이드라인, 또는 수사 지침인지는 거기에 물어보라”며 “청와대는 그런 부분을 굉장히 유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유 실장은 국감 모두발언에서도 “이번 정기국회는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정기국회”라며 “정부는 20대 대선 과정에서 엄중한 중립을 지키며 공정한 선거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협치로 예산과 입법이 원만히 처리되고 국민에 희망 드리는 국회가 되길 기원한다”면서 “임기를 마치는 날까지 위기극복과 선도국가 도약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대통령비서실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유행을 극복하고 국민 생명과 안전, 경제와 민생을 지키기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면서 “다행히 희망이 보이기 시작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를 통제해내고 있고 백신접종 완료율도 전체 인구의 70%를 넘었다”고 전했다.

한편, 유 실장은 이날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 절차에 대해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이 가능하나 절차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국가장 시행을 제한할 수 있는 사유로 ‘예우 박탈’은 명시돼 있지 않다”면서 법률상 가능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노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대해서는 “그 문제는 다른 절차가 필요하며 내부 절차에 따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