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오톱 1등급 토지를 개발될 것처럼 현혹

[사진=연합뉴스]


비오톱(도심에서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공간) 1등급 토지 등을 개발 예정지처럼 속여 판매한 기획 부동산 업체가 경찰에 적발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7월부터 기획부동산업체 A사의 계열사 4곳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및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다.

A사는 절대보전지역 등 개발이 제한된 토지에 대해 미공개 개발 정보를 알고 있다는 취지로 속여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약 3000여명, 피해 금액은 약 2500억원에 이른다.

'개발 제한구역이나 비오톱 1등급이라도 역세권이라 얼마든지 개발 가능성이 있다' '개발 관련 미공개 내부정보가 있다'며 피해자들을 현혹한 것으로 나타났다.

5개 계열사를 둔 A사는 이 같은 수법으로 전국 땅 280여 필지를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계열사 대표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법원은 피해 사례 입증이 부족하다며 기각했다. 경찰은 피해 사례를 추가해 영장을 재신청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