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제품 ‘파우더 초코곡〮물’ 2종 출시도

[사진=빙그레]


빙그레 ‘더:단백 드링크 초코’가 출시 약 5개월 만에 3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빙그레는 ‘더:단백’ 브랜드의 파우더 제품을 새롭게 내놓으며 라인업을 강화했다.

빙그레는 지난 5월 더:단백 브랜드를 론칭하며 처음 내놓은 제품인 더:단백 드링크 초코가 300만개 판매를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제품 출시 이후 5초에 1개 꼴로 판매된 수치다.

빙그레 관계자는 “자체 소비자 모니터링 결과 제품의 맛에서 좋은 평점을 얻었으며 소비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단백 드링크 초코의 인기에 빙그레는 더:단백의 신제품 ‘더:단백 파우더 초코곡〮물’ 2종을 출시한다.

더:단백 파우더 2종은 휴대성과 편리성이 특징인 파우치 타입의 단백질 파우더로 별도의 텀블러 용기가 없어도 물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흔들어 섭취할 수 있다.

필수 아미노산 9종이 포함된 완전 단백질 20g이 함유됐다. 더:단백의 혼합 단백질 구성으로 장시간 꾸준히 단백질에서 분해된 아미노산이 체내에 흡수되도록 도와주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당과 지방 모두 1g 미만이고 더:단백 파우더 초코가 105 kcal, 곡물이 110kcal로 칼로리도 비교적 낮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