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수 지자체와 수행기관이 모여 성공 노하우와 혁신사례 공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 정양호 원장[사진= KEIT 제공]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이 26일 경북 안동시 그랜드호텔에서 ‘2021년 균형발전 사업 우수사례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균형발전 성과를 위해 노력한 지자체와 수행기관을 격려하고 성공 노하우와 혁신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행사는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했다.

총 27개 우수사례에 대해 19개 광역‧기초지자체, 8개 부처사업 수행기관과 47명의 유공자에게 균형발전위원장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우수사례는 △균형발전 △주민참여 △공간활성화 △삶의 질 향상 △경제활성화 부문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사례가 선정됐다. 선정된 우수사례는 성공 노하우와 스토리를 공유하기 위해 ‘책자와 휴먼 다큐멘터리’로 제작돼 사업 수행자와 지역 리더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오늘 표창을 받은 우수 지자체는 ‘2022년 정부 예산안’에 재정 인센티브를 반영해 균형발전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수도권 집중현상, 저성장양극화, 지방소멸 위기 등 우리나라가 처한 당면과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균형발전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 언급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자립적 성장과 ‘초광역협력’으로 조화로운 ‘분산’을 통한 건강한 ‘균형’을 이루는 것이 미래 사회를 위한 가장 중요한 가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균형위 관계자는 시상식에 직접 참석 못 한 온라인 참석자와 일반 국민들을 위한 버추얼 전시관(Virtual Exhibition)을 운영한다’고 소개했다. 버추얼 전시관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나비스(NABIS) 국가균형발전종합정보시스템에 접속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