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李 "여권 대통합 필요"
  • 沈 "양자대결 구도, 양당 독재의 또 다른 이름"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1일 여권 대통합을 언급하며 정의당‧열린민주당과의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으나,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염치없는 차악의 선택을 강요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이 후보는 이날 공개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중요한 분기점인 내년 대선은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기 때문에 개혁 진영이 최대한 힘을 모아야 한다”며 “여권 대통합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어떤 형식이든지 힘을 합쳐야 한다”며 “심 후보 본인은 (완주) 의지를 표명하는데, 정치는 정치인이 아니고 국민이 하는 것이다. 그때 가서 우리가 함께 이길 수 있는 길을 국민이 제시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심 후보는 이날 전국위원회 인준 감사 인사말에서 “내년 3월 9일 대선까지 129일이 남았는데, 많은 국민들이 '이런 대선은 본 적이 없다'며 혀를 차고 있다”며 “34년 양당정치가 보여준 민낯의 끝판왕을 보여주고 있다고들 하신다”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염치없는 양당정치는 또 차악의 선택을 강요하려고 단일화에 대한 미련을 보이고 있다”며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단일화’는 역사적 시효가 끝났다. 양자대결 구도는 양당 독재의 또 다른 이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34년간 번갈아 집권해온 양당은 서로 싸우면서 또 닮아왔다. 양당 체제 안에는 오직 신‧구 기득권만 있다”며 “대선 양자 대결에는 제3의 시민 자리는 없다. 저는 수많은 보통시민들의 마이크를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 후보가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심 후보는 “엊그제 이 후보는 위드 코로나 점검 자리에서 뜬금없이 국민 1인당 100만원 재난지원금 지급을 밝혔다”며 “지금 여당 대선 후보는 ‘위로’를 말할 때가 아니라 ‘책임’을 말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 세금은 집권여당 정치적 유불리에 따라 곶감 빼먹듯 하는 꿀단지가 아니다”라며 “재난지원금은 집권여당의 대선 전략이 될 수 없다. 지금 필요한 것은 재난지원금이 아니라 의료 인력과 공공의료 확충, 손실보상과 상병수당 등 위드 코로나 시대를 성공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공공의료와 방역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여기에 우선적으로 재정을 지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