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을 만나 여당 대선 후보와 정부 간 갈등에 대해 꼬집었다.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가상화폐 과세 유예’ 등을 두고 정부와 갈등을 빚자 이를 언급한 것이다.

이 수석은 16일 오후 국회 본청을 방문해 심 후보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했다.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난을 보내 축하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했고, 이 수석은 “많은 사람들이 이번 선거가 비전과 정책이 잘 안 보인다고 하는데, 심 후보님께서 정책선거, 비전선거가 되도록 두 가지 역할을 잘 해달라”고 했다.

그러자 심 후보는 “지금 가장 중요하게 보는 건 위드코로나를 안착시키는 것이다. 그래서 이번 예산도 위드코로나 예산을 최우선 순위에 둬야 한다”며 “자영업자들 지금 가뜩이나 손실보상이 미흡해서 고통을 안고 있는데, 다시 비상방역조치하면 걷잡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예산 정국은 가뜩이나 골치 아픈데, 여당 후보가 당정 조율도 제대로 안 하고 일방통행 식으로 밀어붙이고 벌써부터 장관들 혼내고 그러니까 대통령께서 곤란하지 않을까 싶다”며 “저는 예산 문제는 위드코로나 안착을 위한 예산, 자영업자 손실보상 중심으로 편성이 되고, 가상자산 과세 문제는 정부가 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 대통령께서 남은 임기가 꽤 되니 중심을 잘 잡아주셨음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실 문재인 정부 출범할 때는 정치에 대해 희망적 기대가 많았지만, 정치개혁 골든타임을 놓쳐버리고 나니까 지금은 정치에 대해 회의감, 냉소주의 이런 게 팽배해 있다”며 “생각하면 할수록 문재인 정부 때 정치개혁이 제대로 이뤄졌어야 하지 않나 하는 안타까움이 크다. 이번 대선에서 기득권 양당이 정치개혁을 거부하고 있는데, 시민들이 주도하는 정계 개편이 이뤄지는 대선이 될 수 있도록 제가 하겠다. 그런 뜻을 좀 전달해달라”고 했다.

이 수석은 “말씀주신 것 잘 전달하겠다”며 “방역과 관련해서는 제가 아는 바로는 대통령님과 생각이 거의 일치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