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모델이 U+알뜰폰 파트너스 삼성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삼성카드와 손잡고 제휴카드를 출시하면서 알뜰폰 혜택 강화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7일 삼성카드와 제휴를 통해 U+알뜰폰 전용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제휴카드 'U+알뜰폰 파트너스 삼성카드'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합리적인 가격에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을 선호하는 알뜰폰 고객의 니즈와 고객에게 제공하는 제휴 혜택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불편사항을 동시에 해결하고자 삼성카드와의 제휴를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U+알뜰폰 파트너스 삼성카드는 LG유플러스 망을 이용하는 모든 알뜰폰 사업자의 요금제를 이용하는 고객이 전월 이용실적에 따라 최대 1만60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제휴카드다.

고객이 'U+알뜰폰 파트너스 삼성카드'를 발급한 후 U+알뜰폰 통신요금 정기결제를 등록하면, 카드 전월 이용금액에 따라 최대 1만3000원 제휴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해당 카드로 아파트 관리비, 4대 사회보험, 생명·손해보험 등 보험료, 코웨이·SK매직 등 렌털료 등 생활요금을 월 1만원 이상 자동 납부하면 건당 1000원씩 최대 3000원의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제휴카드 출시를 기념해 올해 말까지 U+알뜰폰 파트너스 삼성카드로 U+알뜰폰 통신요금 정기결제를 신청한 고객을 대상으로 36개월간 월 최대 1만9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직전 6개월간 삼성카드 보유 이력이 없는 고객이 12월까지 삼성 제휴카드를 발급받고 다음 달 15일까지 1회 이상 결제하면 2만원 캐시백 혜택도 제공한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사업담당은 "삼성카드 제휴 할인 혜택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모바일 서비스를 이용하고픈 알뜰폰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경쟁력도 한층 높아지길 바란다" "U+알뜰폰 고객도 LG유플러스 고객인 만큼, U+찐팬을 만들 수 있도록 고객의 입장에서 부족한 부분을 찾아 이를 채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