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맨오른쪽)와 홍남기 경제부총리(맨왼쪽)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예산협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협상이 2일 최종 결렬됐다. 내년도 예산안은 법정 시한인 이날 밤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2022년도 예산안 관련 협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윤 원내대표는 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종적으로 모든 사안에 대해 합의하진 못했다"며 "내년도 예산안을 오늘 법정시한 안에 처리한다는 데 대해서는 여야 간에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야 간 합의된 사항들에 대해서 수정안을 만들어서 처리를 하기로 했다"며 "서로 합의 안 된 부분에 대한 이견은 이견대로 본회의에서 주장이 있다는 걸 전제로 수정안이 마련될 것이다. 기획재정부를 통해 예산안 시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견이 최종적으로 접근이 되지 않아서 최종적 의견 합의를 이룰 수 없다고 판단하게 됐다"며 "예산안은 법정 기일에 맞춰 상정하고, 우리 당은 왜 합의할 수 없는지, 문제가 되는 게 뭔지 국민들께 알려드리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항모 예산의 부적정성, 소상공인을 직접 지원하지 않는 방식의 문제점 등을 언급했다.

이에 따라 이날 저녁 8시로 예정된 본회의에서 민주당은 예산안 단독 처리 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