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거·정치 사건 전담 수사부서 배당, 본격 수사 돌입

서울중앙지검


검찰이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사생활 관련 논란을 폭로한 혐의로 고발당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사건을 선거·정치 사건 전담 수사부서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공직선거법상 후보자 비방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가세연 법인과 운영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사건을 공공수사2부(김경근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6일 밝혔다. 공공수사2부는 선거·정치 범죄 전담 부서다.
 
앞서 가세연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 캠프의 조 전 위원장 영입 직후인 지난달 30일부터 조 전 위원장의 사생활 의혹을 폭로했다. 이에 민주당은 3일 가세연이 이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조 전 위원장의 사생활 의혹을 폭로해 조 전 위원장 본인과 그 가족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가세연 측을 검찰에 고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