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관광공사, 해외 현지 ESG 관광 성공사례 엮은 책 발간

[사진=한국관광공사 ]

관광에도 ESG가 트렌드다. ESG는 기업의 필수 생존전략으로 부상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8%를 차지하는 관광산업도 예외가 아니다. ESG 관광은 비단 우리나라 관광시장에 국한한 것이 아니다. 전 세계가 ESG 관광에 주목하고 있다. 

이에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공사 해외지사에서 직접 취재해 엮은 도서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ESG 관광의 모든 것>을 출간했다. 

이 책자는 공사 해외지사에서 직접 조사한 현지 ESG 관광 성공사례들을 엮었다. 공사 관계자는 "관광 부문의 ESG를 추진하는 정부·지자체·지역관광공사·업계 등에 많은 시사점을 줄 것"으로 기대했다. 
 
31개 사례들은 친환경여행(Environment), 지역상생여행(Social), 정부정책·제도개선(Governance) 등 3개 분야로 분류됐다.

중국 상하이의 디즈니 테마파크 환경보호 프로젝트부터 프랑스 파리의 라벨(Label) 제도를 활용한 지속가능한 여행 프로그램 개발 정책까지 각국의 ESG를 실천하며 관광현장의 문제를 지혜롭게 해결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책자는 전국 서점(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된다. 

김관미 공사 국제관광전략팀장은 "관광 현장의 ESG 실천 정착을 위해서는 이해관계자의 폭넓은 공감대와 민-관의 전략적 협력, 관광객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업계관계자들의 ESG 관광 실천방안 마련에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