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김용래(왼쪽 일곱번째) 특허청장과 알스와일렘(왼쪽 여섯번째)사우디지식재산청장이 강화된 전략적 파트너십을 위한 협정서에 서명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특허청]

 


특허청이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간 지식재산분야 국제협력에 앞장선다.
 
특허청은 지난 1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한-사우디 특허청장 회의'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협정서에 서명하고, 양국 간 지식재산 분야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아라비아 방문에 맞춰 체결됐다.
 
양국 간 지식재산 분야 협력은 2019년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방한했을 때 △지식재산 전략 수립 △지식재산 정보화 시스템 △심사관 역량 강화 △지식재산 민원 상담센터 운영 등 4대 분야 협력 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화 됐다.
 
이번 협정서에는 △지식재산 생태계 조성 △특허 심사 △국가 지식재산 전략 △지식재산 아카데미 △지식재산 정보화 등 한국 특허청과 사우디지식재산청이 중점 추진할 5개 분야 35개 프로젝트가 구체적으로 명시됐다. 이를 위해 11명의 한국 지식재산 전문가를 2년 간 파견하게 된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지식재산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통해 초중고교생을 위한 발명교실 운영과 대학, 기업, 연구기관 등에 맞춤형 지식재산 교육 커리큘럼 마련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2019년부터 시작된 제1기 한-사우디 지식재산 분야 협력을 사우디 정부가 높이 평가해 양국 간 협정서 체결이 이뤄졌다”며 “짧은 기간 동안 지식재산 분야 선진 5대 특허청의 일원으로 성장한 우리의 특허 행정 경험과 노하우를 널리 알려 지식재산 한류의 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