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오는 28일 지주사 전환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앞둔 가운데 대주주인 국민연금 결정이 주목된다. 사실상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어떤 결정을 내리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바뀔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기금은 오는 24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를 열어 포스코 지주 전환에 대한 의결권 행사 여부를 결정한다. 오는 28일 포스코 임시 주주총회를 앞둔 상황에서 24일 의결권 행사 향방이 결정될 전망이다. 

포스코는 최근 미래 성장을 위해 지주사 전환이 필요하다며 해당 안건을 임시 주주총회에 상정했다. 기존 철강업 중심 사업에서 이차전지, 수소 등 신사업까지 사업 영역을 넓혀야 하는 가운데 신속하고 효율적인 투자를 위해 지주사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고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사 체제 전환을 의결했다.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는 상장사로 유지하면서 철강 사업회사 '포스코'는 물적분할해 지주사가 100% 소유하는 형태다. 지주사는 미래 신사업 발굴, 그룹 사업 및 투자 관리, 그룹 연구·개발(R&D) 및 ESG 전략 수립 등을 맡고, 사업회사는 철강업을 영위한다.

포스코는 뚜렷한 지배주주가 없는 기업으로, 지분 9.75%를 보유한 국민연금이 사실상 최대 주주다. 지분의 70% 이상이 소액주주가 보유하고 있다.

현재 소액주주들은 물적분할을 통한 지주사 전환에 반대하고 있다. 최근 포스코가 물적분할 후 사업회사 상장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만, 경영진이 교체된 이후 언제든 정관 개정을 통해 자회사 상장을 추진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또 국민연금도 앞서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분할 당시에 주주가치 훼손 우려를 제기하면서 반대표를 행사한 바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