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GV, 이통3사와 협력해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도입
  • 청소년관람불가 영화 시청시 신분증 확인 가능

이동통신 3사(SKT·KT·LGU+)와 CGV는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도입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신분증을 통한 인증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이동통신 3사]

이제 PASS앱만 설치하면 영화관에서 신원을 인증하고 영화를 감상할 수 있게 된다.

SKT,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CGV가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도입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신분증을 활용한 신원 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영화관이 모바일 신분증을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통3사와 CGV는 모바일 영화티켓과 신분증을 결합한 '스마트티켓'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티켓은 모바일 영화 티켓과 모바일운전면허를 결합한 서비스로, 하나의 화면으로 티켓 확인과 신분증 확인을 모두 지원한다.

이통3사는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가 도입되면, 영화관에서도 간편하게 신분증 확인 업무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청소년관람불가 영화를 관람하거나 주류를 구매할 때 필요했던 실물 신분증을 모바일 운전면허증으로 대체해 극장 내 업무 편의성이 한층 향상될 전망이다.

이통3사 관계자는 "CGV와 협력으로 영화관에서도 모바일 신분증을 활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고객의 문화생활의 편의성을 크게 높이는 이번 사례를 통해 다양한 문화생활 공간에서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도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CGV는 "모바일 운전면허확인서비스를 극장에 선제적으로 도입함으로써 고객에게 더욱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이동통신사와의 협력을 통해 IT를 기반으로 고객이 보다 편리하고 즐겁게 영화를 관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통3사에 따르면 PASS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현재 약 35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전국 5만여개의 편의점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업무에 쓰이고 있다. 또한 무인 주류, 담배 자판기에서 신분확인 수단으로 활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