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아세안 문화혁신 공동 프로젝트 제작 지원' 통해 아세안 문화교류 활성화

[사진=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한국과 아세안 문화예술가와 기술 전문가들이 공동 미디어아트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원장 정길화·이하 진흥원)은 1월 21일 “지난해 ‘한-아세안 문화혁신 공동 프로젝트 제작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아르테바(Artebah)의 메타버스 전시 ‘Statue Garden’을 금일부터 오는 1월 31일까지 개최한다”라고 전했다.
 
지난해 진흥원 주관의 ‘한-아세안 문화혁신 공동 프로젝트 제작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된 문화예술 스타트업 청년기업 아르테바(Artebah)가 지난 6개월간 제작한 한-아세안 협업 미디어아트 ‘gOd, mOther and sOldier - Nowhere in Somewhere series 2022’를 처음 공개한다. 전시는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진행되며, 모바일, PC, VR 등 모든 환경에서 접속할 수 있다.
 
미디어아트 신작 ‘gOd, mOther and sOldier - Nowhere in Somewhere series 2022’은 한국과 아세안 각국의 상징적인 공공조형물 콜라주를 통해 제3의 가상세계를 표현한 작품으로, 오브젝트 디텍션 세그먼테이션, 인페인팅 등의 AI 기술들이 활용되어 제작되었다.
 
특히 모뉴먼트(monument)의 상징성과 의미를 인식하지 못하는 AI를 통해, 공공조각에 집단의 욕망이 어떻게 투사되어왔는지 살펴볼 수 있어 흥미롭다.
 
카이스트 미술관장이자 문화기술대학원 교수인 이진준 작가를 포함,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캄보디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7개국의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지난 6개월간 협업한 교류의 결과물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태국 마이얌현대미술관(MAIIAM) 큐레이터 키티마 샤리프라싯은 “선정된 조각상들과 기념비들을 통해 한국과 아세안 각 지역 역사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뜻깊은 프로젝트였다”라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2019 싱가포르 비엔날레 공동 큐레이터 존 텅은 “당연시되고 있는 공공 예술작품에 대해 확장된 생각의 기회를 제공한 프로젝트였고, 대중들이 이제까지 이 조형물들과 어떻게 상호작용했는지 관찰하는 것도 흥미로웠다”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한-아세안 협업작품뿐 아니라 작품이 소개되는 메타버스 갤러리 공간까지 모두가 하나의 작품으로 구현되는 총체적 경험(total experience)으로 제작됐다.
 
또한, VR 전시장으로도 구현함으로써 관람객이 현실과 동일한 관람 경험을 체험함과 동시에, 가상세계에서만 느낄 수 있는 독특한 공간 경험도 체험하게 한다. 이번 전시를 위해 프랑스의 VR 연구자 기예르모 발레와 영국의 메타버스 건축가 폴 윌슨이 팀을 이루어 진행했다.
 
‘2021 한-아세안 문화혁신 공동 프로젝트 제작 지원’ 공모사업은 2020년 ‘한-아세안 문화혁신 포럼’ 개최 이후 한국과 아세안 간 문화예술 분야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처음 기획되었다. 한-아세안의 풍부한 문화자원과 동시대 과학기술의 접목을 통해 국가 간 협력을 도모하고자 추진된 본 사업에는 2억5000만원 규모의 총 3개 프로젝트가 선정되어 지난해 기획·제작이 진행됐다.
 
국내 저예산 독립영화와 독립영화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설립된 들꽃영화상 운영위원회는 필리핀, 말레이시아와 함께 3개국 합작 영화를 제작하였다. 출산, 결혼, 죽음 등 인생의 주요 변곡점을 중심으로 각 나라의 문화와 일상을 담은 옴니버스 형식의 영화를 VR기술을 활용해 제작하였다. VR촬영 기술에는 한국의 영화콘텐츠 제작사 필름라인이 함께 했다.
 
연세대 X-미디어센터는 한국의 정신문화유산 확산을 위해 성리학의 주요개념을 10개의 그림으로 구현한 퇴계 이황의 <성학십도>를 VR로 재창작하였다. 특히 한국과 가장 근접한 유교사상을 지닌 베트남과 향후 프로젝트 도모를 위해 지난 14일 ‘한-아세안 교류 세미나 : 우리를 이루는 것들’을 온라인으로 개최하였다. 베트남 시각예술가 응옥 나우, 연세대 미래융합연구원 이원진 교수 등 첨단기술을 통해 철학 및 전통과의 융합을 꾀하는 전문가들이 모여 고유의 정체성에 대해 깊이 있게 이야기했다.
 
김도연 진흥원 교류기획부 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물리적 제약이 있었지만, 한-아세안 지역 내 다양한 문화예술가와 기술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번 첫 지원사업의 결실이 맺어졌다”라고 전하며, “본 지원사업이 한국과 아세안을 연결하는 뜻깊은 공동프로젝트로서 앞으로도 국가 간 지속적인 문화예술 협업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