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중대재해 전문가 ‘외부 검사장’ 임용 절차를 중단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을 비롯해 검찰 내부의 반발 기류를 반영할 결과로 풀이된다.

법무부는 중대재해와 노동인권 전문가 발탁을 위한 검사장 신규 임용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박 장관은 중대재해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동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인사를 외부 공모 형식으로 검사장급 보직에 발탁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지난 17일 원서접수를 시작해 이날까지 지원 서류를 받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김 총장이 최근 법무부에 이같은 방식의 검사장 신규 임용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박 장관과 김 총장은 산업재해 등 전문 외부인사 검사장급 임용 절차를 중단하고 중대재해 관련 자문기구를 대검찰청에 설치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