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사진=연합뉴스]

'사표 반려'로 임기 연장 논란이 일었던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최근 다시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선관위에 따르면 조 위원은 이날 내부망에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 공격은 견딜 수 있으나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해 받을 후배님들의 아픔과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며 "위원회 미래는 후배님들에 맡기고 이제 정말 완벽하게 선관위를 떠나련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24일 3년의 상임위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사의를 표명했지만 청와대가 선관위 조직 안정성과 선거 임박 등을 이유로 이를 반려하면서 논란이 됐다.  
 
법적으로 상임위원은 임기 만료 후 비상임 선관위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은 "임기말 꼼수 알박기"라며 강력히 비판해왔다. 조 선관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캠프 특보로 일했던 경력 등을 이유로 임명 때부터 지속해서 중립성 논란에 휘말린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