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국가정보원]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서 위성발사를 명분 삼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시험발사를 할 가능성이 있다는 국가정보원의 분석이 나왔다. 

국가정보원은 21일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과 여야 간사에 이 같이 북한의 동향을 보고했다.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국정원은 북한이 보여줄 수 있는 카드를 분석한 결과 가능성이 높은 것은 동창리에서 ICBM을 발사하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 2018년 싱가포르 합의 직후 동창리(미사일 발사시설)를 해체했다가 하노이 협상 결렬 이후인 2019년 복구했다고 보고했다"며 "동창리에서 위성 발사를 명분으로 ICBM을 발사할 수 있으며, (동창리는) 복구가 다 돼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정원은 풍계리에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은 (동창리에 비해) 좀 떨어진다고 보지만 언제든 (풍계리 미사일 발사 시설도) 복원이 가능하다고 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북한이 대치 국면 장기화를 염두에 두면서 무력 시위, 담화전 등을 통해 긴장 정세를 조성하고 관행에 따라 추가 행동 수위를 검토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코로나 장기화 속 체제의 건재를 과시하기 위해 김정일·김일성 생일 경축을 위한 열병식 움직임도 있다고 했다"고 밝혔다.

또한 발사체와 관련 하 의원은 "1월5일과 10일에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은 지난해 국방발전박람회에서 공개한 원뿔 모형, 기둥형 탄도미사일과 동일 기종으로 판단했고, 발사대는 기존 화성-12형 이동발사대와 유사하다고 보고했다"고 전했다. 

다만 평안북도 동창리의 미사일 발사대에서는 아직 특이 동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ICBM
 발사는 여러 가능성 중의 하나로 언급됐을 뿐, 가장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