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힘 선대위 "재정 투입 부담 없이 중기 복지수준 향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월 21일 오후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찾아 전을 구매하며 상인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근로복지 격차를 줄이기 위해 '복지공유제'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석열씨의 심쿵약속' 열일곱 번째 시리즈로 복지공유제 확대를 소개했다. 중소기업 근로자는 대기업의 복지제도를 이용할 수 있고, 대기업은 자발적 참여를 통해 세제혜택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는 공제항목에 복지지출을 신설하고 대기업이 자사 복지 프로그램 및 시설을 중소기업과 공유하면 자사 지출비용으로 인정, 세액공제를 대폭 적용하는 방안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선대위는 "예컨대 대기업이 제휴한 콘도 등 복지시설에 대한 혜택을 중소기업 근로자가 이용하면 자사 근로자에 대한 복지지출로 간주하고 세액공제를 해주는 방식"이라며 "인센티브를 통해 대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고 중소기업 근로자는 대기업 복지프로그램 및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복지공유제가 정착되면 막대한 재정 투입 부담 없이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수준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일석이조 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