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풍 석포제련소는 급격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방역수칙을 더욱 강화했다. 
 
석포제련소는 지난 1일자로 제련소 출입 절차를 강화했다고 9일 밝혔다.
 
제련소를 방문하는 본사 및 계열사 임직원, 외부 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공장 외부에 있는 건강관리실에서 체온 체크를 하고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실시한 뒤 ‘음성’이 확인되면 제련소 출입을 허가하고 있다.
 
그동안 외부인의 제련소 출입 시 방역 패스(백신 접종증명서 또는 PCR 검사 결과증명서)를 적용하던 것을 대신해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도입한 것이다. 제련소 직원들은 코로나19 감염자와 밀접접촉 시 자가진단키트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검사자들이 자가진단키트 사용이 익숙하지 않아 검사의 정확도가 낮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건강관리실 전담 직원이 검사자를 대신해 검체를 채취한다.
 
회의 및 미팅 시에는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회사에 구축한 화상회의 시스템을 우선 사용하도록 하고, 유선 및 문서를 통해 업무 협의를 진행하도록 하고 있다.
 
영풍 관계자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방침에 따라 방역 지침을 운영하고 있다”며 "임직원의 건강 및 안전을 지키고, 조업 및 생산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2월 8일 오전 경북 봉화군 석포면 영풍 석포제련소 건강관리실 앞 주차장에서 임직원들이 자가진단키트를 이용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영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