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에서 네 번째 유인태 모두투어 사장, 다섯 번째 베르나데뜨 로물로 푸얏 필리핀 관광부 장관[사진=모두투어 ]

유인태 ​모두투어 사장이 지난 3월 31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베르나데뜨 로물로 푸얏(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필리핀 여행 활성화 방안에 관해 논의했다고 4월 4일 밝혔다. 
 
베르나데뜨 로물로 푸얏(Bernadette Romulo-Puyat) 필리핀 관광부 장관은 △필리핀 현지 방역관련 준비상황 (WTTC 인증 표준 프로토콜 적용) △양국 백신 접종에 대한 상호 인증 제도 도입 △한국 여행객을 위한 입국 절차 간소화 등 여행 재개를 위해 그간 필리핀 정부가 준비해온 사항에 관해 설명했다. 

유인태 사장은 여행 재개를 위해 선행돼야 할 안전, 방역 부분에 관해 재확인하고 "향후 여행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유 사장은 "여행 재개를 위해 필리핀 정부가 노력해 준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라며 "이번 면담을 통해 한국 고객들께 필리핀 여행을 자신 있게 권할 수 있는 확신이 든다"고 부연했다. 

푸얏 장관은 "한국의 높은 백신 접종률과 K-방역체계를 수준을 높이 평가한다"며 "클락 신공항 오픈 등 한국 여행객 맞이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여행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세계관광협의회(World Travel & Tourism Council, WTTC)는 오는 4월 20일부터 22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세계관광협의회 및 세계총회를 개최한다. 이는 세계 관광산업 부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행사로, 전 세계 관광 분야 지도자 650여명이 참가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