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약스를 챔스 4강으로 이끈 감독…올해도 에레디비시에 1위 유지 중

[사진=맨체스터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쳐]

 프리미어리그(PL) 소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에릭 텐 하흐(52·네덜란드)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텐 하흐 감독과 이번 시즌 종료 시부터 2025년 6월까지 계약했으며 1년 계약 연장 옵션도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현재 맨유를 이끄는 감독은 랄프 랑니크로다 지난해 11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경질된 뒤 임시 사령탑에 오른 랑니크 감독은 올 시즌이 끝나면 구단 고문으로 활동하게 된다.
 
텐 하흐 감독은 2012년 네덜란드 고 어헤드 이글스 감독았고 바이에른 뮌헨 2군(독일), 위트레흐트(네덜란드) 등을 이끌었다.
 
2017년 12월부터는 네덜란드 아약스를 지휘했고, 2018·2019시즌과 2020·2021시즌 에레디비시에(1부리그)와 네덜란드축구협회(KNVB)컵 대회에서 '더블'(2관왕)을 달성했다.
 
2018·2019시즌에는 22년 만에 팀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까지 이끌었다. 아약스는 이번시즌에도 정규리그 1위를 유지하며 우승을 노리고 있다.
 
텐 하흐 감독은 "맨유의 감독으로 임명된 것은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의 도전을 생각하니 흥미진진하다. 이 구단의 역사와 팬들의 열정을 잘 알고 있으며, 마땅히 누려야 할 성공을 얻을 수 있도록 팀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