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스트리는 연결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1.1% 감소한 639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9.18% 증가한 1조2746억원을, 당기순이익은 69.67% 증가한 882억원을 기록했다.
 
제조부문의 타이어코드, 아리마드 등 산업자재 주요 제품들이 성장하면서 매출 성장을 이끌었지만, 원재료 가격 급등, 물류비 상승 등 대외환경 악화로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산업자재부문은 타이어코드와 아라미드의 호조가 현금창출 역할을 담당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타이어코드는 수출 단가 상승 및 공격적인 영업 전략을 바탕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아라미드는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판매가 지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적용한 고기능성 프리미엄 타이어코드 수요도 함께 증가했다.
 
화학부문은 중국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인한 에폭시 수지의 일시적 물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타이어용 석유수지의 선전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패션부문은 지속적인 브랜드 체질 개선과 선제적 포트폴리오 구성이 소비 심리 회복과 맞물려 전년 대비 매출액이 대폭 상승했다. 신상품 판매 비중이 늘어나며 이익률이 개선됐고, 특히 골프 브랜드 매출 호조와 아웃도어 시장이 2월까지 성수기가 지속되면서 영업이익 또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관계자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 예상치 못한 대외 리스크 발생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차별화된 품질과 기술력을 앞세워 양호한 1분기 실적을 달성했다”라며, “2분기에도 주력 제품의 판가 상승 및 패션 부문의 지속적 성장을 토대로 실적 호조세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