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동간호사가 AI 욕창 단계 예측 솔루션 시스템 ‘스키넥스’ 카메라를 사용해 환자의 욕창 부위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서울병원]


국내 연구진이 환자의 욕창 부위 사진으로 병의 악화 정도를 분석·예측하고 적합한 드레싱 제품을 추천해 주는 인공지능(AI) 솔루션을 개발했다.

삼성서울병원 건강의학본부 강미라 교수와 간호본부 심소연·김민경·송미라 연구팀은 파인헬스케어와 함께 AI 욕창 단계 예측 솔루션 시스템 '스키넥스'(Skinex, Skin Explainable AI)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적 권위의 의료 IT협회 미국 보건의료정보관리시스템협회(HIMSS)가 주관한 2022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포스터로 발표됐다.

스키넥스는 환자의 욕창 부위를 촬영하면 현재 진행단계를 1∼4단계로 분류하거나 심부조직손상 여부 등을 실시간으로 분석·예측하는 솔루션이다.

피부 상태에 대한 정보를 추가 입력하면 치료 방향에 맞는 드레싱 제품도 추천해준다. 욕창 이미지 약 1만 건을 토대로 개발됐다.

연구팀은 스키넥스가 도입되면 간호사의 숙련도에 따라 달라졌던 욕창 관리 서비스나 욕창 단계에 대한 평가 오류를 줄이고, 적절한 드레싱 제품을 사용해 질 높은 환자 간호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 시스템은 현재 삼성서울병원 13개 병동에서 시범 적용되고 있다. 이후 추가 데이터를 수집하고 욕창 간호에 필요한 기능을 포함해 솔루션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강 교수는 "이 시스템은 욕창 환자를 관리해야 하는 간호사에게 실시간으로 욕창 단계 판단과 치료 방향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며 "간호 업무 부담을 줄이면서도 적절한 간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