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4만8000여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만8491명이다.
 
전일 동시간대(2만118명)와 비교하면 2만8373명이 늘었다. 전주 월요일(4만9507명)보다는 1016명이 감소했다.
 
휴일동안 줄었던 코로나19 검사량이 평일이 되면서 회복세를 보이며 신규확진자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는 8주 만에 증가세로 전환한 것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소세가 정체기에 돌입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0시까지 5만여명에 달하는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수도권 2만1662명(44.7%), 비수도권 2만6829명(55.3%)이다.
 
구체적으로는 △경기 1만1161명 △서울 8142명 △경남 3319명 △대구 3145명 △경북 2826명 △인천 2417명 △전북 2359명 △전남 2303명 △충남 2168명 △강원 1828명 △부산 1801명 △충북 1790명 △대전 1547명 △광주 1515명 △울산 1321명 △세종 466명 △제주 383명이다.
 
지난 2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일 5만1121명 △3일 4만9055명 △4일 4만2291명 △5일 2만6714명 △6일 3만9600명 △7일 4만64명 △8일 2만601명으로 일평균 3만8492명이다.
 

9일 서울 서초구 서초구 삼광의료재단에 문을 연 내·외국인 관광객 전용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한국여행업협회(KATA) 관계자가 검사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