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만성질환 관리 플랫폼 운영 경험한 업체와 MOU...베트남 시장 진출 위한 전략적 파트너
  • 인구 수 1억명의 베트남 대상 원격의료 플랫폼 연내 상용화

11일 KT송파빌딩에서 디지털&바이오헬스사업단장 임승혁 상무(왼쪽)와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KT가 헬스케어 서비스 기업 휴레이포지티브와 베트남 원격의료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베트남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행보의 일환이다.

양사는 △원격의료 사업 공동개발 △서비스 기획 및 개발 △현지 의료기관을 통한 서비스 검증 △베트남 환자 대상 시범서비스 제공 등 베트남 원격의료 사업 전반에서 협력한다.

KT가 연내 출시 예정인 베트남 원격의료 플랫폼은 당뇨 관리가 중심이 될 예정이다. 이후 고혈압 등 타 만성질환 관리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베트남 당뇨·내분비학회가 2020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의 당뇨 환자는 지난 10년간 두 배가량 늘었다. 이로 인해 베트남은 아시아 국가 중 당뇨병 환자의 비중이 높은 나라에 속하게 됐다. 베트남 20~79세 국민의 5.5%가 당뇨를 앓고 있으며, 전체 인구의 14%가 당뇨병 전증 환자다. 베트남의 젊은 당뇨병 환자는 증가하는 추세로 이를 인지하지 못해 합병증으로 사망하는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

KT는 베트남에서 신규 원격의료 서비스가 조기 안착하는데 휴레이포지티브의 만성질환 플랫폼 운영 역량이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휴레이포지티브는 만성질환 관리 서비스인 '휴레이케어' 등 다양한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헬스케어 관련 다양한 국책사업을 수행하고 최근에는 의료 AI,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디지털 치료제(DTx) 개발 등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전반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
 
KT는 베트남을 기점으로 원격의료 플랫폼 성공사례를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동남아 섬 국가 중심으로 시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지난해 베트남 국립암센터 업무협약을 맺고, 올해 4월에는 베트남 하노이 의대와 협력해 원격의료 사업을 구체화하고 있다. 하노이 의대와는 만성질환 중심의 원격의료 서비스 검증(PoC)을 연내 시작한다.

송재호 KT AI/DX융합사업부장(부사장)은 "휴레이포지티브와 협력해 베트남 원격의료 플랫폼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베트남을 시작으로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역량을 해외에서도 널리 알리고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는 "이번 KT와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의 혁신적 융합 모델을 완성하고 나아가 베트남 의료시장의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