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버지 경영수업 과정과 유사한 행보 눈길...'롯데 3세 경영' 신호탄 관측도

신동빈 롯데 회장[사진 = 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인 신유열(36·일본 이름: 시게미쓰 사토시)씨가 최근 롯데케미칼 일본 지사에 합류했다. 

12일 재계에 따르면 신유열씨는 최근 롯데케미칼의 일본 지사 상무로 부임했다. 

신유열씨는 일본 게이오(慶應)대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경영학석사(MBA)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노무라증권 싱가포르 지점을 거쳐 재작년 말 일본 롯데에 입사해 최근까지 일본 롯데의 지주회사인 롯데홀딩스의 부장으로 근무해 왔다. 

이러한 신유열씨의 행보가 아버지인 신동빈 회장의 경영수업 과정과 비슷해 재계의 이목이 쏠린다. '3세 경영' 준비를 위한 신호탄이 아니냐는 시각에서다. 실제로 신 회장 역시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에서 경영수업을 받고 이후 롯데케미칼 사업 강화에 주력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