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후앤컴퍼니 흑자전환에 따른 재무적 효과도 기대

[사진=브이피]

신용카드 결제 인증 및 B2B 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하는 KT그룹의 브이피가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후후앤컴퍼니의 흡수합병을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후후앤컴퍼니는 스팸문자 및 보이스피싱 번호를 차단하는 무료 앱 'Who Who'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kt cs 자회사다. 합병 비율은 1:0으로 합병에 따른 신주 발행은 없으며, 합병기일은 2022년 7월 1일이다.

브이피는 합병 이후 후후앤컴퍼니가 보유한 앱 채널을 활용하여 B2C 신사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약 800만명의 Who Who 앱 이용고객 DB를 활용하면 안전결제 등 구독서비스 가입 채널 확대, 데이터 마케팅 기반의 신규 커머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브이피 측의 설명이다.

김진국 브이피 대표이사는 "후후앤컴퍼니는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 5억4000만원으로 설립 후 최초로 분기 흑자전환을 달성하며 재무적 안정성을 확보했다"며 "합병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발굴하는 데 힘쓰는 것은 물론, 후후 서비스 품질도 지속적으로 높여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