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북삼성병원]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은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본원 C관 지하 2층에 ‘글로벌 디지털헬스케어센터’를 열고 재외국민 비대면 의료서비스 지원을 강화했다고 16일 밝혔다.

강북삼성병원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센터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를 비롯한 19개과 33명의 전문의들이 비대면 진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간호사로 구성된 전담 코디네이터들이 건강 상담부터 증명서 발행, 사후관리 안내까지 비대면 진료 과정을 지원한다. 환자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특수 방음 진료실도 마련했다. 

신현철 강북삼성병원 원장은 “해외에 있는 한국인이 현지 병원을 이용하려면 언어소통부터 외국인에 대한 높은 의료비용으로 다양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글로벌 디지털헬스케어센터를 통해 한국인이 해외 현지의 의료서비스를 이용하면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헬스케어추진단장 강재헌 교수는 “해외에도 상급종합병원 수준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