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협중앙회]

신협중앙회의 모바일 플랫폼인 ‘온뱅크’가 빠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협중앙회는 온뱅크 누적 가입자 수가 160만명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상호금융권 최초로 비대면 조합원 가입 및 출자금 계좌 개설이 가능한 앱이다. 비대면 금융서비스의 수요 증가에 힘입어 출시 6개월 만에 예·적금 총액 1조원을 돌파했다. 높은 이율의 모바일 전용 상품 및 간편 이체 서비스 등이 흥행을 주도했다. 2020년 1월 출시 이후 월평균 6만여 명의 신규 고객 유입을 지속하는 중이다.
 
이를 계기로 ‘핸즈온(ON) 서비스’ 고객 확보에도 속도를 낸다. 핸즈온은 재작년 9월 신협이 상호금융권 최초로 개시한 장정맥 바이오인증을 통한 본인확인 서비스다. 창구와 자동화기기에서 신분증이나 카드 없이도 쉽고 안전하게 금융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고객 확보를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도 준비했다. 우선 7월 15일까지 온뱅크 신규 가입자 1000명과 핸즈온 신규 가입자 1000명에게 각각 GS25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을 제공한다. 대상자는 추첨을 통해 선정한다.
 
온뱅크 전용 적금상품 가입자를 위한 혜택도 마련했다. 이벤트 기간 중 △소액으로 목돈 마련이 가능한 ‘유니온 정기적금’ ‘유니온 자유적립적금’ △20대~30대 여성을 위한 ‘레이디4U적금’ △최대 1.2%의 우대이율을 주는 ‘e-파란적금’ 등을 신규 개설한 투자자가 대상이다. 이후 월 20만원 이상을 납입한 고객 중 1000명을 추첨해 신세계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을 제공한다. 같은 기간 동안 ‘어부바신협온(ON) 상해공제’에 가입하면 전원에게 GS25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 5000원권을 준다.
 
신협 해외겸용(Visa) 체크카드를 발급받고, 1회 이상 결제한 선착순 2000명에게도 GS편의점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을 증정한다.
 
신협중앙회 관계자는 “온뱅크는 지역 기반 상호금융의 범주를 한층 넓히며 코로나 이후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금융 모델로서의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수요에 맞는 편리한 서비스와 상품 등을 선보여 더 많은 조합원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