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사령탑에서 내려가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이끌어 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공직자로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기여할 수 있어 감사했다"는 말을 남기고 질병관리청을 떠났다.

정 청장은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오송읍에 있는 질병청에서 직원들과 함께 작은 이임식을 가졌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임식에서 직원들은 정 청장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편지와 영상, 꽃다발을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정 청장과 직원들이 눈물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코로나19)유행이 진행 중인데 무거운 짐을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결정·판단이 국민 생활·안전에 큰 영향을 미쳐 책임이 막중해졌고 국민의 시선과 기대가 부담스럽고 무거울 것"이라며 "책임감은 무겁게 갖되, 더 자신감을 갖고 서로를 격려하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리라 믿고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이임식을 마친 뒤 약 2시간 동안 여러 건물동에 있는 부서 사무실들을 돌면서 전 직원들과 일일이 만나 인사를 나눴다.

정 청장은 질병청을 떠나기 전 건물을 배경으로 간부 직원들과 '덕분에' 수어 포즈로 기념 촬영을 했다.

정 청장은 이날 임명된 백경란 신임 질병청장에 대해 "새 청장님께서 새로운 전략으로 잘 추진하실 것이라 믿는다"고 기대했다. 정 청장은 앞으로 계획은 정해진 게 없으며 "당분간 쉬면서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1개의 댓글
0 / 300
  • 많은 사람을 살리셨습니다.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