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버블' 논쟁이 끓어오르고 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다우종합지수를 비롯해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월가의 전설적인 투자자이자 헤지펀드 GMO의 창업자인 제레미 그랜섬은 18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주식시장이 2000년과 비슷한 거품 상태라고 평가했다. 

그랜섬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가 향후 몇 년간 주가가 하락할 수 있다면서 최고점 대비 최소 40% 하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렇게 되면 S&P 500은 2020년 3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볼 수 없었던 약 2880 수준으로 떨어지게 된다.  S&P 500지수는 현재 전년대비 18% 하락한 3925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겉으로 보면 큰 폭으로 하락한 주식들이 상당 부분 미국 기술주에 집중됐다는 점에서 현재 증시는 2000년 닷컴 버블과 유사한 점도 있다. 랜섬은 "이 버블은 표면적으로 2000년과 매우 흡사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나스닥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고점을 찍었다가 급격하게 하락하는 모습이 유사하다는 지적이다. 

다만 2000년 닷컴 버블과 오늘날의 주식시장 사이에는 몇 가지 심각한 차이가 있다고 그랜섬은 지적했다. 그는 2000년에 비해 지금 상황이 더 나쁘다고 지적했다. 닷컴 버블 사태가 발생했던 2000년 당시에 급락한 것은 주식시장뿐이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는 것이다. 그랜섬은 "당시 채권 시장은 탄탄했고, 주택 가격도 저렴했다. 원자재 가격은 오늘날과 비교했을 때 2000년이 도리어 천국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마켓인사이더는 "오늘날의 상황은 확실히 닷컴버블 시기와는 다르다"라면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계속하면서 상품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으며, 금리를 거의 0% 수준에서 인상하면서 채권 시장도 많은 충격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랜섬은 "우리는 정말로 모든 자산을 엉망으로 만들고 있으며, 이것은 역사적으로 봤을 때 매우 위험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날과 1980년대 후반의 일본의 거대한 자산 거품 사이의 유사성을 지적했다. 일본 증시는 1989년 최고치였던 고점을 아직 회복지 못하고 있다.

일부 투자자들은 주식시장이 최근 큰 폭 하락으로 매력적인 구간으로 왔다고 지적하지만, 그랜섬은 대부분의 기업의 예상 이익률이 경기 침체로 악화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그랜섬은 곧 경기침체에 빠질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마켓인사이더는 "가장 끔찍한 것은 그랜섬이 예측한 것처럼 경기 침체로 경제성장이 둔화되고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1970년대와 같은 시기를 겪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라고 지적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