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교육감 민주진보단일후보 추대위, 19일 기자회견
  • "보수 후보는 교육 본질 몰라... 선거 승리 적극 협력"

도성훈 민주진보교육감 단일후보 추대 기자회견 모습 [사진=도성훈 캠프]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후보가 지지자들로부터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추대됐다.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공공운수노조 인천본부 등 지역 내 50여개 단체·조합으로 구성된 ‘6·1인천교육감 민주진보단일후보 추대위원회’는 19일 인천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성훈 후보를 민주진보 단일후보로 추대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2018년부터 4년 간 도 후보가 인천시교육감으로 일하면서 혁신교육과 무상교육 등 기존 교육의 변화 흐름을 만들어왔다"고 평가한 뒤 "교육개혁 과제 완성을 위해 도 후보의 재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회견문에서 △학급 학생수 상한제 실현과 학교업무정상화로 양질의 교육 완성 △완전한 무상교육복지 실현으로 차별 없는 학교 조성 △특권학교 폐지, 차별경쟁 해소로 모두가 평등한 학교 조성 △학교민주주의와 학생자치실현 등을 목표로 15개 영역 58개 정책을 도 후보측에 제안했다.
 
위원회는 이와 함께 “뚜렷한 정책 비전도 없이 상대를 근거 없이 비방하고 정쟁화하는 후보가 아니라 오랫동안 학생들과 함께하며 인천교육에 몸담고 고민했던 후보가 모두가 행복한 교육환경을 만들 수 있다”며 “도 후보가 인천교육을 더 도약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 후보는 이에 대해 "위원회의 제안 내용들에 대해 적극 수용 의사를 밝히고 이번 선거에서 당선되면 구체적인 협의를 통해 적극 실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보수진영 최계운 후보를 겨냥해 “수자원공사 재직 시 녹조라떼의 주범이었고 인천대 총장 선거에서는 논문 표절이 문제가 되기도 했던 사람”이라면서 “이런 후보에게 결단코 인천교육을 맡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회견에는 공립특수학교학부모연합회도 참여해 도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에 따라 이번 인천시교육감 선거는 진보진영 단일후보로 추대된 도 후보를 비롯해 범보수 단일 후보인 최계운 후보, 중도 서정호 후보 등 3인이 맞붙게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