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관광재단 ]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길기연)이 관광약자를 위한 청와대 관람 무료 순환버스(셔틀버스) 운행을 오는 6월 11일 토요일까지 연장한다고 5월 20일 밝혔다. 

당초 5월 10일부터 5월 22일까지만 운영키로 했던 청와대 관람 무료 순환버스는 청와대 개방 기간이 연장되면서 시민 편의를 위해 순환버스(셔틀버스) 운영 기간 연장을 결정했다. 

순환버스로 투입된 서울다누림 버스와 미니밴은 휠체어와 유아차(유모차)도 편리하게 탑승 가능하도록 개조된 리프트 차량이다. 이용 대상은 장애인, 만 65세 이상, 임산부, 만 8세 이하 및 동반 관람객이다.
  
청와대 셔틀버스는 5월 17일까지 일 평균 1600명 이상의 시민이 탑승하는 등 누적 이용객 수 1만2857명을 돌파했다.

특히 고령 이용객의 수요가 많았다.

고령의 부모님을 모시고 나온 한 시민은 "도보로 관람해야 하니 부모님께서 오래 걸으셔야 해서 부담이었는데 차량이 지원되어 입구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현재 운행 중인 노선은 경복궁역과 청와대를 왕복하는 1개 노선으로, 경복궁역 출발 차량은 10시부터 17시까지, 청와대 출발 차량은 10시 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운행한다.

경복궁역 승하차 위치는 지하철 4번 출구 근처로, 휠체어·유아차(유모차) 사용자와 보행에 어려움이 있는 고령자는 경복궁역 지하 1층에 있는 4번과 5번 출구 사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나오면 편리하다.

청와대 승하차 위치는 청와대 연무관 앞으로, 가장 가까운 출입구인 영빈문을 통해 청와대로 입장할 수 있다.

기본 운행 간격은 30분이며, 경복궁역-청와대 방향 차량은 청와대 입장 1시간 전부터 탄력 운행해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한편 서울관광재단은 올해 4월 다누림투어 운영을 재개해 △계절 특화 꽃구경 코스 △취향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연중 상시 코스 △현대자동차 협업 서울-경기 코스 등 다양한 코스를 선보였다. 이 상품은 1000명 이상이 예약했다. 

이경재 서울관광재단 시민관광팀장은 "많은 국민의 관심사인 청와대 개방에 모든 시민이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청와대 순환버스(셔틀버스) 운영 이후 재개할 다누림 투어의 새로운 코스도 준비하고 있으니, 지속적인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