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M 골프웨어 [사진=MCM]

MCM은 한정판 골프웨어 컬렉션 ‘골프 인 더 시티(Golf In The City)’ 컬렉션을 론칭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제품은 필드뿐만 아니라 스포티한 일상과 도심 속 다양한 스타일에도 착용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골프 인 더 시티 컬렉션은 MCM의 아이덴티티가 돋보이는 빈티지 비세토스 모노그램 패턴과 MCM 라우렐 로고 디테일이 장식된 것이 특징이다. 빈티지 비세토스 모노그램은 MCM의 아이코닉한 비세토스 모노그램을 빈티지한 미학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2021년 자카드 위빙 기법과 접목한 캡슐 컬렉션으로 발표된 바 있다. 이번 컬렉션에서는 자카드 모티브 프린팅을 적용한 레디투웨어와 자카드 패브릭을 활용한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다.
 
MCM은 골프 인 더 시티 컬렉션을 통해 윈드브레이커와 긴소매 탑, 피케 셔츠, 폴로 셔츠, 스커트 팬츠, 쇼츠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토일레트리 백 및 위켄더 백 등 가방 2종과 버킷햇, 바이저 등 액세서리도 준비했다. 볼 파우치와 볼 세트도 출시했다.
 
MCM은 골프웨어답게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능성에도 주력했다. 통기성, 신축성, 흡습속건, 자외선 차단 기능 향상을 위해 고성능 스트레치 코튼, 메쉬라이닝 등 소재를 적용했다. 윈드브레이커의 경우 차별화된 스윙 퍼포먼스를 구현하기 위해 스윙을 위한 움직임에 초점을 맞춰 백숄더 구조를 디자인하기도 했다. 특히 남성 버뮤다 팬츠와 여성 스커트 팬츠는 양방향 스트레치를 위해 경량 이중 스트레치 나일론으로 제작했다.
 
환경에 관심을 갖고 지속 가능한 패션을 실천하고 있는 MCM은 이번 컬렉션에 환경에 영향이 적은 소재를 적극 활용했다. 폴로 셔츠는 국제 인증 기구인 컨트롤유니온으로부터 인증받은 유기농 면사로 제작했다. 유기농 면사는 3년 이상 무기합성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은 유기농법 생산분 만을 사용했다. 윈드브레이커에는 재생 나일론 소재인 에코닐(ECONYL)과 재생 폴리에스터 소재를 적용했으며, 남성용 팬츠와 버킷햇, 바이저에도 에코닐을 활용했다. 니삭스에는 오가닉 코튼이 쓰였다.
 
골프 인 더 시티 컬렉션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MCM은 제페토에서 MZ세대와의 소통을 지속하기 위해 가상 패션 아이템 15종과 전보다 확장된 맵을 공개했다. 이번에 출시한 가상 패션 아이템은 골프 인 더 시티 컬렉션의 의류와 가방, 신발, 모자 등으로 구성됐다. MCM의 헤리티지를 보여주는 비세토스 모노그램 골프백, MCM 로고가 더해진 골프채, 비세토스 모노그램 인형도 라인업에 포함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