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로이터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도쿄에서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대만을 방어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대만에서 무력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하기 위해 미국이 다른 국가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소재 영빈관에서 회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