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알뜰교통카드 안내 포스터 [자료=국토교통부 ]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알뜰교통카드 정책이 지난 1일 '2021 세계대중교통협회(UITP) 어워즈'에서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세계대중교통협회는 세계 도시 간 경험을 공유하고 지속가능한 대중교통의 발전을 위해 1885년 설립돼 현재 100여 개국 1900개 이상의 기관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해당 어워즈는 2년 주기로 개최되며, 대중교통 정책과 기술 혁신을 이룬 기관에게 상을 수여하고 있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2021년 2월 세계대중교통협회에 가입한 후 3차례의 정기회의에 참여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환승센터, 알뜰교통카드 등 국내 우수 광역교통 정책사례를 소개해왔다. 

알뜰교통카드는 교통비 절감을 위해 대중교통 이용 시 보행, 자전거 등을 통한 추가 이용거리에 따라 마일리지를 지급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최대 30%의 대중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다.

지난 2019년 13개 시도 43개 시군구에서 시작해 올해 5월 기준 전국 17개 시도 158개 시군구로 확대했으며, 이용자 역시 같은 기간 2만명에서 38만명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오는 6월부터는 강원도 원주시가 사업에 새로 참여하면서 전국의 인구 30만명 이상인 모든 지자체(78개)가 수혜지역에 포함된다. 

이주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광역교통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알뜰교통카드를 지속 확대하고 지하철‧버스 통합정기권 도입을 추진하는 등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