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투(스마트한 투자방법) 서비스 데이터 분석 결과 발표

[사진=코빗]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자사 스마투('스마트한 투자 방법'의 줄임말) 서비스의 3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적립식 구매가 묶음 구매보다 더욱 많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코빗은 스마투 서비스를 출시한 지난 2월 28일부터 5월 28일까지 약 3개월간 상품별 거래량과 연령대, 인기 상품, 구매 주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스마투 서비스는 비트코인, 이더리움을 금액, 기한에 맞춰 반복 구매할 수 있는 적립식 구매와 여러 종류의 가상자산을 사전에 구성된 포트폴리오에 맞춰 한 번에 구매하는 묶음 구매로 구성된다.

거래량 가운데 적립식 구매 비중이 75%, 묶음 구매 비중이 25%로 적립식 구매에 3배가량의 금액이 몰렸다. 1인당 거래량을 놓고 비교해도 적립식 구매는 114만원, 묶음 구매는 57만원으로 적립식 구매의 인기가 좋았다.
 

[표=코빗]

남녀 거래 비율에서는 적립식과 묶음 구매 두 상품에서 모두 8:2로 남성 투자자 비중이 월등히 높았다.

상품별로 거래량 비중이 높았던 연령대를 살펴보면 적립식 구매의 경우 30대가 거래량의 37%, 40대가 거래량의 35%를 차지했다. 30~40대가 적립식 구매 거래량의 72%를 차지한 셈이다. 묶음 구매의 경우 60대 이상이 거래량의 31%, 50대가 거래량의 26%를 차지했다. 50~60대 이상이 묶음 구매 거래량의 57%를 차지한 셈이다. 

코빗 관계자는 "30~40대 투자자들은 간편하게 비트코인 등 대장주 위주로 투자하는 상품에 흥미를 느낀 것을 알 수 있다"면서 "50~60대 이상의 투자자들은 웨이브릿지 등 전문 금융 투자 기업이 보증한 바스켓 상품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각 상품별로 인기 있는 종목을 살펴보면 적립식 구매의 경우 전체 주문 건수의 64%가 비트코인을 구매했고 나머지 36%가 이더리움을 구매했다. 묶음 구매의 경우 대장주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상품에 68%가 몰렸다. 다음으로 13%가량이 '웨이브릿지 메타버스-대체불가능토큰(NFT) 지수' 상품에 몰렸다. 이외에는 나머지 세 상품(주요 가상자산 6종, 웨이브릿지 가상자산 종합지수 묶음, 웨이브릿지 디파이(DeFi) 지수 묶음)에 주문 건수가 골고루 분포돼 있었다.

마지막으로 적립식 구매에서 구매 주기별 주문 건수를 살펴보면 월간 주문의 경우 매월 15일, 1일, 25일 등 일반적인 대금 결제일이나 급여일에 주문이 몰려 있었다. 코빗 관계자는 "기존 예적금 납입과 유사한 형태로 가상자산에 투자하는 경향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