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년 넘게 시행 중이던 인천국제공항 항공 규제가 해제된다. 이에 따라 하루 일정 숫자 이하로 제한됐던 국제선 항공편수가 정상화된다. 

3일 국토교통부는 이날 개최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국토부는 최근 급격히 증가한 항공수요와 국내외 코로나19 상황과 유럽·북미 등 글로벌 항공 정상화 흐름 등을 고려해 관계부처와 논의를 거쳐 국제선을 조속히 정상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취임 직후부터 최근 높은 국제선 운임과 관련해 우리나라의 국제선 운항과 항공업계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이에 원 장관은 다가오는 휴가철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글로벌 기업활동과 항공 업계의 회복을 지원하고자 국제선 정상화를 적극적으로 앞당겨서 추진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오는 8일부터 인천공항의 항공규제를 해제하고 항공편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을 골자로 하는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인천국제공항에는 2020년 4월부터 시행해온 시간당 도착편수 제한(슬롯 제한, 20대→40대)과 비행 금지시간(오후 8시~익일 오전 5시) 규제를 2년 2개월 만에 완전히 해제한다. 이 결과 공항은 24시간 정상 운영 체제에 돌입하게 된다. 

아울러 국제선 증편도 신속하게 이뤄질 예정이다. 당초 국토부는 국제선 운항 규모를 매월 주당 100~300회씩 단계적으로 늘려 연내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50% 수준(4월 주당 420회→12월 주당 2420회)까지 회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최근 항공수요가 급격히 증가한 점을 감안해 단계적 증편 계획을 사실상 철회한다. 당초 이달 100회 늘어난 주당 620회로 국제선을 증편하려던 계획은 230회가 증가한 주당 762회로 조정돼 인가했으며 이달 8일부터는 증편 규모 제한도 사라진다. 

한편, 국제선 이용객에 대한 방역 관리도 편의성을 개선한다. 입국객을 대상으로는 온라인을 통한 사전 검역정보(PCR 음성확인서, 건강상태 질문서 등) 입력 시스템인 'Q-코드'를 활용해 검역 소요시간도 당초 인당 60초에서 30초로 단축한다. 입국객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신속한 입국을 위해 인천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 국방부 등에서 안내·질서유지 인력을 지원하고, 이달 3일부터는 객실 내 승무원의 보호장비 착용과 전용 화장실 운영 규제도 해제한다. 

원 장관은 "최근 항공권 가격이 너무 비싸진 데다 비싼 항공권조차 구할 수 없어 꼭 필요한 해외출장이나 친지방문도 어려워졌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코로나19 항공규제로 항공사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들도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데,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통해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과 불편이 해소되고 항공업계가 다시 비상(飛上)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