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가 글로벌 해상풍력 1위 기업 지멘스가메사(SGRE)와 손잡고 해상풍력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최근 SGRE와 국내 해상풍력 시장에서 전략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SGRE는 독일 지멘스에너지 자회사로, 지멘스의 풍력 부문과 스페인 풍력회사인 가메사가 합병해 2017년 출범한 풍력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에서 19.4GW의 공급 실적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6MW급 다이렉트 드라이브(Direct Drive)부터 14MW급까지 다양한 해상풍력 모델을 보유 중이며 지속적인 제품 개발을 위한 대규모 투자도 진행 중이다.
 
2005년부터 풍력사업을 시작한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최초 해상풍력 단지인 탐라해상풍력(30MW), 서남해해상풍력 1단계(60MW) 등 국내 해상풍력 최다 공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엔 국내 최대 규모인 한림해상풍력(100MW)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부터 제작·설치·시공, 장기 유지보수와 단지 개발까지 풍력 사업 전반에 걸쳐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으로, 국내에서 가장 많은 해상풍력 실적을 갖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초대형 해상풍력에 대한 시스템, 부품, 생산, 설치, O&M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또 SGRE와 두산은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국내 생산, 부품업체 발굴·육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박홍욱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BG장은 “그동안 축적한 자체 기술력에 SGRE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해상풍력 사업 경쟁력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할 수 있게 됐다”며 “양사가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시장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진행된 ‘국내 해상풍력시장에서 전략적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손승우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영업총괄(왼쪽)과 마크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CEO가 협약서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두산에너빌리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