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개최와 함께 서방사회와 러시아의 신경전도 더욱 거세지는 모양새다.
 
G7 정상들은 26일(현지 시각) 열린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변함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같은 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러시아군이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 이틀 연속 미사일 공격을 퍼부었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우크라이나 지원을 약속한 G7 정상을 향한 러시아의 경고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를 앞두고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회견에서 "우리는 함께 해야 한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어떻게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와 G7이 분열되기를 바랐지만, 우리는 그러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G7 정상회의의 의장인 숄츠 총리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면서 "당신이 총리가 돼서 한 일들을 칭찬하고 싶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유럽이 행동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우크라이나는 G7 정상들을 향해 적극적인 지원과 추가 제재를 요청했다.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교부 장관은 트위터에 "G7 정상회의는 러시아에 대한 더 많은 제재를 하고 우크라이나에는 더 강력한 무기를 지원해야 한다. 러시아의 병든 제국주의를 물리쳐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영국과 프랑스 정상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두 정상은 우크라이나 전쟁 중 이번이 결정적인 시간이며 전쟁의 흐름을 바꿀 기회라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정상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전쟁과 향후 협상 과정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의 손길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존슨 총리가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에 군사 협력을 하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주요 선진국들이 우크라이나 지원과 러시아 제재를 위해 결속을 강화하는 동안 러시아도 무력시위에 나섰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25~26일 키이우를 비롯한 체르니히우, 수미 등 북부 도시와 르비우 등 서부에 미사일 폭격을 가했다.
 
특히 이날 새벽에는 러시아군이 키이우에 미사일 10여 기를 발사해 중심가 세브첸코 지구 등지에 있는 9층짜리 아파트와 유치원 건물 등이 파손됐다. 러시아가 키이우 도심에 미사일 공격을 한 것은 3주 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G7 회담 직전 일어난 키이우 폭격을 두고 "그것은 야만에 가깝다"라고 비난했다.
 
우크라이나 정보당국은 러시아의 이번 폭격이 벨라루스 영공에서 이뤄졌다며 "러시아가 벨라루스를 전쟁에 완전히 끌어들이려는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유럽연합(EU)과 미국 등 서방국가들이 러시아 제재에 힘을 모은 만큼 러시아도 동맹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