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메모리반도체 낸드플래시의 가격이 11개월 만에 3%대 하락했다. 물가상승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하반기에도 이 같은 가격 내림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1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메모리카드·USB향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의 고정거래가격은 4.67달러로 지난달(4.81달러)보다 3.01% 내렸다.

낸드플래시 가격은 지난해 4월과 7월 각각 8.57%, 5.48% 상승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4.81달러를 유지하다가 6월 들어 3% 이상 하락한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지정학적 갈등과 물가상승 압력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점진적 개선에 따른 수요 회복세를 가로막고 있다"며 수요 부진으로 인한 가격 하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의 고정거래가격은 지난달과 같은 3.35달러로 조사됐다. D램 가격은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상승세를 타다가 같은 해 10월 9.51% 급락하며 내림세로 돌아섰다.

올해 들어서도 1월 8.09% 하락한 뒤 석 달째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지난달 1.76% 하락했다.

트렌드포스는 3분기 D램 제품의 평균 판매단가(ASP)가 하락할 것이라며 "PC D램의 현물거래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완화에 따른 수요 회복이 전혀 현실화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소비자 가전 관련 수요가 계속 줄어들면서 D램의 소비 채널이 부족하다"며 "서버 D램의 가격 하락이 PC D램의 가격 하락을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하이닉스의 176단 512기가비트(Gb) 트리플 레벨 셀(TLC) 4차원(4D) 낸드플래시 [사진=SK하이닉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