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29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90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52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만202명)보다는 681명이 적지만, 1주 전인 지난 25일(5893명)보다 3628명, 2주 전인 18일(5760명)보다 3761명 각각 많아 증가세가 뚜렷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늘어 9000명대 후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주 후반 감소세가 멈췄으며 이번 주 들어서는 반등하는 추세가 뚜렷하다.
 
지난달 26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238명→3423명→9894명→1만455명→9591명→9528명→1만715명으로 일평균 8549명인데, 1주일 전(6월 19∼25일)의 7054명보다 1495명 많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258명(55.2%), 비수도권에서 4263명(44.8%) 나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