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3사 로고 [사진=각 사]

국내 인터넷 전문은행 3곳(카카오뱅크·케이뱅크·토스뱅크)의 대출 잔액이 6개월째 증가세를 보였다.
 
3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인터넷 은행 3사의 여신 잔액은 총 39조746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달보다 약 9118억원 늘어난 수치다. 작년 말(33조4829억원)과 비교하면 6개월 새 6조2634억원가량 증가했다.
 
가장 증가 폭이 컸던 곳은 카카오뱅크로 26조8163억원을 기록했다. 케이뱅크는 8조7300억원, 토스뱅크는 4조2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이는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과 상반되는 움직임이다.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가계대출 잔액은 699조6521억원으로 5월 말보다 1조4094억원 줄었다. 작년 말과 비교하면 6개월 새 9조4009억원이 감소했다.
 
인터넷 은행의 대출 증가에는 중·저신용자 중심의 실생활비 대출을 실행한 게 영향을 미쳤다. 올 들어 고위험 자산(가상화폐, 주식)에 대한 투자 수요가 줄면서 고신용자들의 대출 수요는 줄어든 반면 생활비 목적 등의 중·저신용자 대출 수요는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인터넷은행은 올해도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꾸준히 늘려가겠단 입장이다. 일례로 앞서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대출 잔액 4조2000억원 가운데 약 36%는 중·저신용자에게 공급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딛고 개인사업자 대출 영향력도 키우겠단 계산이다. 토스뱅크가 지난 2월 14일 출시한 '사장님 대출' 잔액은 6월 말 기준 5300억원까지 늘었다.
 
수신 상품의 분위기도 비슷하다. 금리 인상기를 맞아 시중에 떠돌던 유동성이 인터넷은행의 고금리 예·적금 상품으로 몰리고 있다. 지난달 연 5% 금리의 적금 특판 상품을 판매했던 케이뱅크의 6월 말 기준 수신 잔액은 전달보다 8500억원 늘어난 12조1800억원이다. 카카오뱅크의 6월 말 수신 잔액은 33조1808억원으로, 전달보다 1989억원 감소했는데, 일부 고금리 특판 상품으로 자금이 움직였다는 분석이 나온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