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개최된 '2022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경영진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위기가 닥치더라도 고객의 금융자산을 보호하고,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하는 것이 금융회사의 핵심이다. 어려운 상황이지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금융 지원, 중소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컨설팅 등 리딩 금융그룹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해 나가자.“
 
윤종규 KB금융 회장은 지난 1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2022 하반기 그룹 경영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어려운 시기일수록 고객가치 제고를 위해 힘써야 한다는 의견을 전 임직원에게 공유한 것이다.
 
그는 “기본으로 돌아가 고객가치 향상에 최선을 다하자"며 "고객을 더 자주 만나고, 정성껏 관리하자"고 강조했다.
윤 회장은 디지털, 자본시장, 글로벌 부문을 강화할 것도 주문했다. 최근 급물살을 타고 있는 스태그플레이션(물가 상승 속 경기 후퇴) 경제 상황에다 빅테크 기업들과 경쟁하는 상황 등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려면 이들 3가지 요인이 반드시 뒷받침돼야 한다는 판단이다.
 
특히 금융 콘텐츠에서 KB가 최고가 돼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KB금융은 이날 'Re:Unite(화합과 소통) & R.E.N.E.W(변화)'를 주제로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경영전략회의를 대면으로 진행했다.
 
오전에 개최된 '타운홀 미팅'은 경영진들에게 사전에 전달받은 'CEO(최고경영자)와 나누고 싶은 이야기'에 대해 윤 회장이 하나씩 답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윤 회장은 '미래KB' '사업 성장전략' 'HR(업무지원 및 신탁부문)·기업문화' 등 경영진의 다양한 고민과 질문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답변했다.
 
오후에는 각 사업 부문별로 '3대 실행 목표 및 게임 체인저'를 주제로 논의했다. 5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 세션에서는 하반기 전략적 우선순위를 공유하고, 시장의 판을 흔드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는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개인 고객 쪽에서는 넘버원 금융플랫폼을 위해 스타뱅킹 MAU(월간활성이용자수) 목표 등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